default_setNet1_2

민중당 “울산시민 안전 외면, 탈원전정책 폐기 촉구하는 통합당 국회의원 규탄한다”

기사승인 2020.07.30  22:30:02

김준형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민중당 울산시당은 30일 논평을 내고 “울산시민의 안전을 외면하며 탈원전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중당은 “울산지역 통합당 국회의원들은 본격적으로 정부의 탈원전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며 “시대에 역행하는 탈원전 폐기정책과 원전산업 육성 정책을 당장 폐기하라”라고 주장했다.


또 “울산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핵발전소를 끼고 있는 도시로, 정부와 한수원은 핵발전소 옆에 울산 시민의 의견도 묻지 않고 핵폐기장을 건설하려고 한다”며 “월성 핵발전소에서 가장 인접한 북구 주민들이 주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추가 건설하려는 산업부와 한수원의 핵폐기장 건설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국회의원들은 울산 시민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다”며 “기후변화로 인해 앞으로 어떠한 재난이 닥칠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특히 활성 단층대에 건설한 핵발전소와 핵폐기장 반경 30km 내에 거주하는 울산 시민은 100만명에 육박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은 “통합당 의원들은 탈원전정책 폐기를 위해 목소리를 높일 때가 아니라 핵폐기장 추가 건설사업으로 울산 시민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게 된 상황임을 똑바로 직시해야 할 때”라며 “8월 5일로 다가온 재검토위원회의 최종 결과를 앞두고 울산 시민 의견 수렴 없이 강행하는 맥스터 공론화에 대한 대책을 먼저 수립하고 정부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