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무효,대통령 직속기구로 재공론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기사승인 2020.07.30  22:30:02

송재현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등 전국 탈핵시민단체는 30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 무효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제공)  
 

산업부 재검토위원회가 추진한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맥스터) 건설 지역공론화 결과가 압도적 찬성으로 발표되자 탈핵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통령 직속기구로 재공론화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핵폐기물 영구처분장 없는 한국, 엉터리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무효와 대통령 직속 기구로 재공론화 해줄 것을 청원합니다’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울산 북구주민 5만명 이상이 직접 주민투표에 참여했지만 이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산업부는 경주시 145명의 의견만 수렴해 정책결정을 하려고 한다”며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를 중단하고, 대통령 직속으로 사용후핵연료 정책관련기구를 구성해 전 국민이 참여하는 제대로 된 재공론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청원은 이날 오후 7시 기준 3,414명이 동의했다.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등 전국 탈핵시민단체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 무효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실패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는 무효”라며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공론화가 파탄났음을 인정하고 제대로 된 공론화를 다시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정성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경주지역 공론 조작을 진상 조사하고, 대통령 직속 독립기구로 제대로 된 공론화 시작 등을 촉구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