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로보틱스 대안노조, 사측과 성과금 선지급 합의

기사승인 2020.07.30  22:30:02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현대로보틱스 노동조합이 2019년 성과금 선지급에 합의했다.
금속노조 산하 기존 노조에 대한 대안으로 탄생한 새 노조가 임금교섭에 속도를 내는 것이어서 다른 현대중공업그룹사 노사 관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최근 사측과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관련 성과금 377% 선지급에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상급 단체가 없는 단일 노조(기업별 노조)로 지난달 15일 설립됐으며 전체 노조 가입 대상자 140명가량 중 127명이 가입해 이달 24일 대표 노조 자격을 얻어 사측과 임단협 교섭을 진행해왔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성과금 지급 합의에 이어 지난해 교섭과 올해 교섭을 병행해 진행하기로 사측과 합의하고 지난 29일 상견례를 하면서 교섭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반면,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나머지 그룹사 임금교섭은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금속노조 산하 현대중공업 노조는 2017년 4월 회사가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현대중공업지주)로 분할한 이후에도 ‘4사 1노조’ 원칙에 따라, 각 분할사 조합원 모두 현대중공업 노조 소속으로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 사업장에서 임금교섭안이 합의돼도 전체 사업장 교섭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타결이 되지 않는 상황이 반복됐다.
특히, 현대중공업 교섭이 전체 분할사를 끌고 가는 형태인데,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임금교섭을 1년 2개월이 넘도록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으며 휴가 전 타결이 불발됐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