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與 윤석열 해임안 제출해야…통합당 '윤석열 찍어내기' 공작정치

기사승인 2020.08.06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충돌이 본격화되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터져 나왔고, 통합당에선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밝히지 못한 것을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공작정치’라며 대여 전면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윤 검찰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다만 이러한 기조는 강경파의 의견일 뿐 당 차원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은 아니라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다.

윤 총장 거취에 대한 발언이 이어지는 것은 5일 검찰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기소,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를 적시하지 않아 불만이 임계점을 넘었기 때문이다는 분석이다.

김 의원은 “한 검사장 사건 조사도 윤 총장의 방해로 사실상 실패로 귀결되는 것 같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 일각에선 윤 총장 비판이 이어질수록 오히려 그의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준다는 측면에서 언급을 자제해야 입장도 있다.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검찰총장을 정치권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면 안 된다”며 “윤 총장의 발언은 도리어 통합당이 화낼 일이다”고 언급했다.

원내 관계자는 “윤 총장 해임안 제출은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윤 총장이 하루 이틀 그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조치할 필요성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대신 윤 총장에서 촉발된 검찰개혁을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는 분위기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간담회를 열어 “십수년만에 발동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로 윤 총장을 배제하고, 수사팀 부장이 육탄으로 꼴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했는데 결국 아무런 증거도 없다”며 “권력의 ‘작업’으로 밝혀진다면 책임질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현 상황을 규탄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폭로한 여권 인사의 ‘압박 전화’ 의혹에 대해서는 “심대한 국기문란 행위”라며 특검·국정조사 카드도 꺼내들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