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부산·경남 통합당 지지율 9.0%p↑ 민주당 지지율 6.0%p↓…민주 통합 첫 오차범위내 접전

기사승인 2020.08.06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울산을 비롯한 부산, 경남에서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35.9%에서 44.9%로 9.0%p 대폭 상승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32.6%에서 26.6%로 6.0%p 하락했다.

최근 부동산 후속 대책, 공수처법 등 민주당의 주도적 정국 운영에 보수층이 대대적으로 결집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6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8월1주차 주중집계 결과 통합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3.1%p 상승한 34.8%를 기록했다.

올해 2월 미래통합당 창당 이후 최고치다.

민주당의 경우 전주보다 2.7%p 하락한 35.6%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통합당 지지도 격차는 0.8%p로 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으로 오차범위 내 최소 격차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통합당(37.1%)이 민주당(34.9%)을 넘어섰으며, 민주당의 경우 핵심 지지 기반이라 할 수 있는 30대(35.6%)에서 10.1%p 하락했고,여성(36.2%) 지지율도 3.4%p 하락했다.

통합당에선 여성(33.1%) 5.2%p 상승과 중도(37.0%) 지지율 4.3% 상승이 두드러진다.

리얼미터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일부 반발 심리와 함께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독재·전체주의’를 언급한 윤석열 검찰 총장의 연설과 이에 대한 민주당의 반응 등이 양당에 종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결과”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1.9%p 내려간 44.5%로 나타났다.

정의당의 경우 4.8%, 열린민주당 4.1%, 국민의당 2.6%를 기록했으며,무당층은 15.6%로 전주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3일부터 5일 사이 만 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4.6%,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5%포인트이며 기타 상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