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日유권자 78% "아베 지도력 발휘못해"…비판여론 최고조

기사승인 2020.08.10  09:55: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내각지지율 37%…미온적 코로나 대응·형식적 기자회견에 불만 확산

연립여당 대표 "국민이 불안 느낄 때는 회견 제대로 해야" 쓴소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일본 히로시마(廣島)시에서 열린 원폭 희생자 추모 행사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갈팡질팡 대응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대한 비판 여론이 최고조에 달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7∼9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4%가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다.

아베 내각에 대한 비판 여론의 비율은 지난달 3∼5일 조사 때보다 2% 포인트 상승했으며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후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아베 총리를 신뢰할 수 없다(33%)는 것이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2% 포인트 떨어져 37%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대책에 관한 불만이 지지율 하락의 배경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78%는 아베 총리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평가했다. 17%만 지도력을 발휘한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가 장기간 기자회견을 하지 않다가 최근 원폭 희생자 추모 행사를 계기로 열린 두 차례의 기자회견에서 판에 박힌 답변만 내놓은 것도 민심 이탈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9일 위성방송 BS아사히(朝日)에 출연해 "국민이 불안을 느끼고 총리의 메시지를 듣고 싶어할 때는 제대로 (회견을) 여는 것이 좋다"고 쓴소리를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본 정부의 그간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응답자 66%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이 적절하지 않다는 답변은 85%에 달했다.

응답자의 49%는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신속하게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답변은 48%였다.

같은 인물이 장기간 총리로 재직하는 것이 미치는 영향에 관해 부정적 측면이 많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2%로, 긍정적 측면이 많다고 생각하는 응답자(20%)를 웃돌았다. 긍정·부정적 영향이 같은 수준이라는 답변은 42%였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24%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유지했다.

2위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6%), 3위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13%)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33%, 제1야당인 입헌 민주당이 5%였다.

응답자의 46%는 지지 정당이 없다고 반응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