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범수 의원, “대도시권 광역철도 조기 구축 위해 동남권 국회의원들과 힘 모으겠다”

기사승인 2020.08.12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주·사진) 의원이 12일 울산시고위관계자로부터 광역교통망 건설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주·사진) 의원은 “울산과 양산, 부산을 잇는 대도시권 광역철도 조기 구축을 위해 동남권 국회의원들과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12일 울산시로부터 광역교통망 건설 추진 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울산 내륙지역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이 국가균형발전 취지에 부합하도록 건설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울산시 고위 관계자로부터 경부고속도로와 동울산을 연결하는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및 울산·부산·경남 등 동남권 광역교통수요를 담당할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관련 추진 상황을 보고받았다.

울산시 고위 관계자는 “2029년 완공 목표인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시민들의 조기 수혜를 위해 사업기간 단축이 절실하며, 특히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기존 계획상의 3개 IC 외에 두동IC를 추가할 필요가 있다”며 “울산권 광역철도는 2021년~2025년 제4차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시행계획 등 정부 상위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며 건의했다.

이에 서 의원은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는 대통령께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예비타당성면제 사업으로 선정한 만큼 경제성만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며, “특히 두동IC 추가 설치와 관련, 지난 7월 29일 국토부 관계자를 불러 두동면발전협의회가 중심이 된 지역주민 건의서를 전달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국가균형발전 취지에 부합한 사업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의 경우 7대 광역시 중 대중교통체계가 가장 열악한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시내 구간의 트램 건설, 울산과 양산, 부산을 잇는 대도시권 광역철도 구축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대중교통이 없는 동남권 전체의 이해가 걸려있는 만큼 울산·부산·양산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힘을 합쳐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과 연계해 경남 양산을 거쳐 울주군 내륙까지 연장하는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계획은 부산·울산·경남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 중이며,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와의 협의를 거쳐 세부 노선을 확정할 예정이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