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성동일×하지원 ×김희원 “‘담보’ 따뜻함 느껴지는 보물 같은 영화”

기사승인 2020.08.12  22:30:00

연합뉴스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동일 “나이에 맞는 편안함으로 연기”
하지원 “현장서 느낀 진심을 담아”
김희원 “가족으로 보이도록 노력”

 

영화 ‘담보'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하지원·성동일·김희원이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담보’는 따뜻함이 물씬 느껴지는 보물 같은 영화”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사채업자 두 아저씨와 아홉살 꼬마 승이가 가족이 돼가는 과정에서 따뜻함이 느껴지는, 보물 같은 영화입니다.”

영화 ‘담보'로 호흡을 맞춘 배우 성동일·하지원·김희원이 영화가 주는 따뜻함을 강조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아홉살 소녀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은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기성세대의 책임감으로 ‘담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한 데 대해 “연기력이 아니라 인물을 보고 캐스팅한 것 같다”며 “따뜻함과 내 나이에 맞는 편안함으로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영화 ‘담보'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하지원·성동일·김희원이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담보’는 따뜻함이 물씬 느껴지는 보물 같은 영화”라고 강조했다.

 

 

한국 영화에 5년 만에 복귀한 하지원은 어른 승이 역을 맡았다.

그는 “승이가 가족이 돼 가는 과정에서 사랑과 진심이 느껴지고 ‘이게 진짜 가족이구나' 싶었다”며 “이런 것들이 마음에 와닿아서 많이 울기도 했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에 대해 감사함을 더 느낄 수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승이가 두 분의 사랑을 받고 느낀 걸 그대로 표현하려고 했다”며 “극적으로 만든 감정보다는 그 진심을 현장에서 느껴서 연기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tvN ‘바퀴 달린 집'에 함께 출연하기도 하며 절친한 사이를 자랑하는 성동일과 김희원의 연기 호흡도 영화의 중요한 포인트다.

김희원은 자신이 맡은 종배를 “더 착할 수가 없을 정도로 순진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화 속에서 두석과 종배 둘 다 가족이 없는데, 어떻게 하면 승이까지 세 명이 가족으로 비칠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성동일과 호흡에 대해선 “형님은 말을 하지 않아도 잘 통하고 받아준다”고 했다. 다음 달 개봉.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