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차세대 대중교통수단 '수소전기트램' 국내 최초 울산에서 실증사업

기사승인 2020.08.13  22:30:03

조혜정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4.6㎞ 구간...오는 2024년 완료 <br/>울산시-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실증 업무협약 체결

차세대 대중교통수단인 수소전기트램이 국내 최초로 울산에서 상용화를 위한 실증단계에 돌입한다.
실증은 곧 폐선될 예정인 화물선 철도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4.6㎞ 구간에서 이뤄지며 오는 2024년까지 실증을 마무리 짓는다.
시점을 2024년으로 잡은 건 울산시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도시철도(트램) 1~4호선 구축사업 중 1단계인 1~2호선 노선에 대한 착공(개통 목표는 2027년)이 이뤄지는 해이기 때문이다.

 

조혜정 기자 jhj74@iusm.co.kr


관건은 예산 확보인데, 이 문제만 순항하면 울산은 트램 구축계획을 추진 중인 서울·경기 동탄·인천·대전·부산·청주·전주 등 국내 20여개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오는 2027년 수소전기트램이 도심을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실제 울산시는 13일 상황실에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울산도시공사 △한국수소산업협회 △울산테크노파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6개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로템㈜과 ‘수소전기트램 실증 및 보급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을 정부에 공동제안하고, 조기 추진을 위해 협력하며, 실증노선 확보와 수소충전소 설치를 위한 행정지원을 담당하기로 했다.
또 현대로템은 수소전기트램의 설계, 제작, 수소충전소 설치는 물론 시험운전, 궤도, 신호 등 시스템 개량·신설 분야를 담당한다.
우리나라의 철도는 전기로 운행되는데 전기 대신 수소를 공급하면 수소전기전철, 수소전기철도, 수소전기트램이 된다.
현대로템은 95㎾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적용해 1회 충전을 통해 최고속도 70㎞/h로 150㎞ 주행가능한 수소전기트램을 자체 개발 중에 있는데 개발한 제품으로 울산의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을 수행한다.
만약 울산이 수소트램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수소그린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울산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수소차를 양산했고,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도 지정됐다. 현재 제작 중인 수소 소형선박에 이어 소수트램 도입까지 성공하면 수소그린모빌리티 삼각편대를 갖추게 되는 셈이다.

 

조혜정 기자 jhj74@iusm.co.kr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이 추진할 ‘수소전기트램’은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과도 맞닿아 있는 사업”이라며 “친환경 미래에너지 분야의 기술 도약을 견인하고 울산이 명실상부한 수소경제 중심도시로 도약하는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전국의 많은 지자체에서 러브콜이 오고 있지만 울산은 수소시범도시이자 수소모빌리티 환경이 구축돼 있고, 무엇보다 수소경제 활성화의 강력한 의지가 있기에 국내 첫 실증사업에 손을 맞잡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도 수소전기트램 상용화에 성공한 사례가 없어 만약 울산에서의 실증사업이 성공한다면 세계 최초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혜정 기자 jhj74@iusm.co.kr


한편 현재 국내에선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1.2㎿이상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소 1회 충전으로 최고속도 110㎞/h, 600㎞ 주행가능한 철도 차량을 개발하고 있다.


조혜정 jhj74@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