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한속도 50㎞ 도로서 140㎞ 질주, 사고 2번 내고 도망치다 쾅쾅

기사승인 2020.09.15  10:01:41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도주 540m 전부터 잇따라 추돌 사고…충돌 전까지 브레이크도 안 밟은 듯

경찰 40대 포르쉐 운전자 "무면허·음주는 아냐" 사고 경위 조사 중

부산 도심 한복판에서 광란의 질주를 펼쳐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앞서 2차례의 사고를 더 내고 도망가는 과정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차량 운전자인 40대 A씨는 직전에 2차례 더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7중 추돌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일대에서 1차 사고를 냈고, 500m를 달아나다가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

이후 70m쯤 더 달아나다가 중동 교차로에서 7중 추돌사고를 냈다.

경찰 한 관계자는 "1차 사고 때 도로에 정차 중인 아우디 승용차의 좌측면을 포르쉐가 충격했고, 지하차도에서 2차 사고 때는 앞서가던 토러스 차량의 후면을 추돌했다"고 밝혔다.

7중 추돌사고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한 뒤,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연쇄 추돌이 일어난 것으로 경찰은 조사했다.

전도된 포르쉐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2020.9.14[소방본부제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포르쉐 차량은 '광란의 질주'로 표현될 정도로 도심 한복판에서 비정상적인 운전 행태를 보였다고 목격자들은 말한다.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를 보면 포르쉐가 약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3초 정도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 등이 보여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은 최소 140㎞ 이상은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도로는 제한 속도는 시속 50㎞이다.

포르쉐 운전자는 충돌 직전까지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는 타이어가 끌린 자국(스키드마크)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목격자들도 "속도를 높이는 듯 엔진음이 크게 울렸고, 충돌지점에서 폭발음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다"고 전했다.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를 한 점도 일반적인 교통사고 가해자의 모습으로는 보기 어려워 의문이 제기된다.

경찰 한 관계자는 "확인 결과 음주나 무면허 등은 아니었다"면서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7중 추돌 사고 피해자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