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석 앞두고 또다시 나타난 익명의 천사...온누리상품권 530만원 기부

기사승인 2020.09.15  22:30:03

송재현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우정동 익명의 독지가는 지난 14일 울산 중구 우정동 행정복지센터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온누리상품권 530매를 전달했다. 울산 중구청 제공.  
 

울산 중구 우정동 지역에서 추석을 앞두고 익명으로 온누리상품권 530만원 상당을 전달한 독지가가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이 익명의 독지가는 지난 3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당시에도 우정동 지역의 주민들을 위해 527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한 바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15일 우정동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한 여성이 센터로 들어와 직원에게 “우정동 주민인 남동생을 대신해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한 뒤 봉투를 건넸다.

이 여성은 “올초부터 지속돼 왔던 코로나19가 최근 재확산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추석을 앞두고 그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다만, 동생은 자신이 기탁한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만큼, 익명으로 받아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여성이 건넨 봉투에 든 것은 1만원권 온누리상품권 530장으로 시가 530만원 상당에 달한다.



우정동 행정복지센터가 확인한 결과, 이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한 남성은 40대로 우정동에서 전기사업체를 운영 중으로,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늘 익명으로 센터에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코로나19가 확산세를 이어가면서 많은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난 3월에도 센터로 527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기탁해 지역 내 저소득층인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107세대에 4~5만원씩 지원할 수 있도록 돕는 등 지역의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온정을 지속적으로 베풀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옥임 우정동장은 “우리 동의 소외계층을 위해 지속적으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사랑 나눔을 실천해주신 익명의 독지가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 상품권은 생활이 힘든 저소득 아동·청소년, 노인, 한부모 가정 등 소외되기 쉬운 가정에 전달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정에게 힘과 용기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