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회 이틀째 추미애 공방…정경두 "전 장병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규정과 훈령"

기사승인 2020.09.15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추 장관은 참석하지 않았지만 15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야당의 질문과 질타가 쏟아졌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거인 골리앗의 권력형 청탁은 참군인들에 의해 가로막혔다”며 “용감하게 맞선 다윗 같은 군인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국방부는 골리앗 편에 서서 추 장관 아들을 구하느라 추상같은 군 규정까지 난도질했다”며 “민주당은 (의혹 제보자인) 당직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좌표를 찍어 친문 지지자들에게 테러를 부추겼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 장관에게 “일선 지휘관에게 책임을 돌린다”, “자꾸 동문서답을 한다”, “사과 한마디 하라”며 압박했다.
정 장관은 “국방부에서 규정이나 훈령은 특정 병사를 대상으로 해서 적용하는 규정이 아니다”라며 “군에 들어 와서 국가에 헌신하고 있는 의무 복무를 하는 전 장병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규정과 훈령이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불법이 발견되기는커녕 누구나 접근 가능한 민원실로 문의했고, 통역병 선발도 추첨으로 진행하는 등 군의 건강함을 확인했다”고 옹호하며 정 장관에게 “진실을 밝히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되 침소봉대나 무분별한 의혹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