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범수 의원, “공무원의 성인지교육 등 도덕적 해이에 대한 기강확립 필요”

기사승인 2020.09.15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문재인 정부 3년간 비위로 징계 처분을 받은 국가공무원 6,353명 중 25%(1,608명)가 음주운전으로 처분 받았다.
성비위 사건도 11%(682명)로 공무원의 성인지 교육 등 도덕적 해이에 대한 기강확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서범수(울주·사진) 의원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17년~2019년) 국가공무원 중 약 6,353명이 음주운전, 성비위, 복무규정 위반, 금품수수 등으로 징계처분을 받았다. 연도별로는 2017년 2,344명, 2018년 2,057명, 2019년 1,952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위 유형별로 살펴보면 폭행 및 언행 부주의 등 기타 품위손상으로 인한 징계가 1,803명(2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주운전 1,608명(25%), 성비위 682명(11%), 복무규정 위반 436명(6%)의 순이었다.
특히 모범을 보여야 할 교육부의 경우 지난 3년간 음주운전이 764명, 성비위가 316명에 달했다.
서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와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 등 고위공직자의 성비위 문제 및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심각한 수준으로 가고 있는 만큼 국가공무원의 음주운전, 성비위 등에 대한 기강확립이 매우 필요하다”며 “특히 모범을 보여야 할 국가공무원의 일탈행위는 국가행정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국가공무원에 대한 성인지교육 등 사전예방 조치에 대해 정부가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