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차그룹, 28개월만에 시총 100조 회복

기사승인 2020.09.21  10:0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21일 장중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2~4%대 상승

[현대차그룹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이 수소전기차를 앞세워 28개월 만에 상장사 기준으로 시가총액(보통주 기준)이 100조원을 회복했다.

21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종가 기준 현대차그룹 12개 상장 계열사 전체 시가총액은 100조2천272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39조3천149억원), 현대모비스[012330](23조32억원), 기아차(19조6천601억원) 등 '3인방' 시총 합계가 그룹 전체에서 80%를 웃돈다.

현대차그룹 시총이 100조를 회복한 것은 2018년 5월 14일(100조3천402억원)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2011년 말 시총이 130조원에 육박한 현대차그룹은 이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000270]의 실적이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서 그룹 전체 몸집도 점차 줄어들었다.

올해 연중 저점(3월 19일)에는 45조2천621억원으로까지 쪼그라들었다.

지난 18일 소폭 하락했던 현대차그룹 주가는 21일 장초반 3% 이상 상승하며 100조원을 다시 훌쩍 넘어섰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현대차는 전 거래일보다 4.14%(7천500원) 오른 18만8천500원에 거래되며 장중 시총(40조2천억원)이 다시 40조원을 넘어섰다.

기아차는 4.08%(1천950원) 상승한 4만9천750원으로, 5만원 돌파를 바라보고 있다. 시총(20조1천억원)도 20조원대에 진입했다.

현대모비스도 2.50%(6천원) 오른 24만6천원(시총 23조3천억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내연기관차 이미지를 탈피하고 수소·전기차 업체로 탈바꿈하면서 성장성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증권사들이 잇따라 목표주가를 20만원 이상으로 높이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