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춘의 사랑·현실 ‘경우의 수’에 담아”

기사승인 2020.09.24  22:30:00

연합뉴스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최근 청춘물이 다시 활기를 띠자 JTBC는 신예은·옹성우를 내세워 청춘로맨스물 ‘경우의 수’를 선보인다. 오늘 11시 첫 방송. 연합뉴스

 

 

옹성우·신예은 주연…오늘 오후 11시 첫 방

 

최근 청춘들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들이 다시 활기를 띠자 JTBC도 청춘스타 옹성우·신예은을 내세워 트렌드에 합류했다.

25일 처음 선보일 금토극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사진작가 이수(옹성우 분)와 캘리그라피스트 경우연(신예은)의 이야기를 그린다. 서로의 진심을 꽁꽁 감추고 오해에 오해를 거듭하는 두 사람이 어떻게 친구의 굴레를 벗고 연인으로 골인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옹성우는 24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타인에게 무관심하고 까칠하고 사랑에 있어서도 이기적인데 우연이를 만나며 변화하는 인물”이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는 “설레는 사랑부터 청춘들의 현실적인 모습, 여러 관계가 부딪히며 생기는 다양한 감정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작품”이라며 “파트너인 신예은 씨는 미소가 선하고, 사랑스러움이 뿜어져 나오는 배우다. 금방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웹드라마 ‘에이틴'을 계기로 도약한 신예은은 “옹성우 씨는 첫인상이 도도했는데 굉장히 유머러스하고, 이수 캐릭터가 가진 모든 매력을 실제로 다 갖고 있더라”고 화답했다.

연출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을 만든 최성범 PD가, 극본은 조승희 작가가 맡았다.


오늘 오후 11시 첫 방송.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