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늘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기간…확진자 발생 학원명단 공개

기사승인 2020.11.19  09:45:11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학원·스터디 카페 집중 점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정부는 수능 당일까지 2주간을 '수능 특별 방역 기간'으로 지정해 학원, 스터디카페, PC방, 노래방 등 수험생이 자주 드나드는 시설의 방역을 강화한다.

수험생이 다니는 학원에서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경우 해당 학원 정보도 공개한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수능 당일인 12월 3일까지 2주간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을 운영한다.

코로나19 3차 유행 가능성마저 거론되는 가운데 수험생 49만3천 명이 몰리는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려면 미리 방역의 고삐를 죌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수능 특별 방역 기간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은 학원·교습소, 지방자치단체는 스터디카페를 대상으로 집중적으로 방역을 점검한다.

이 기간 고3과 졸업생 등 수험생이 다니는 학원과 교습소 내 접촉으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학원 명칭, 감염 경로, 사유 등이 교육부 홈페이지에 한시적으로 공개된다.

수능 1주 전인 26일부터는 방역 조처를 더욱 강화해 학원·교습소에 대면 교습 자제를 당부하고 수험생에게도 이용 자제를 권고한다.

정부는 PC방이나 노래연습장, 영화관 등 수험생이 자주 드나드는 시설의 방역 관리에도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수능 특별 방역 기간 교육부, 질병관리청,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공동 상황반'을 운영하고, 교육청과 지역 보건소는 '현장 관리반'을 구성해 코로나19 실시간 대응 체계를 강화한다.

공교롭게도 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는 점차 거세지는 모양새다.

서울, 경기, 광주 지역 전체와 강원 일부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날부터 1.5단계로 격상된다.

이달 들어 17일까지 하루 평균 고등학생 5천93명이 보건당국에 의한 자가격리, 등교 전 자가 진단, 등교 후 의심 증상으로 등교하지 못했다. 9월(4천357명), 10월(4천8명)보다 많다.

고3 수험생의 등교 중단 규모도 전체 고등학생과 비슷한 추이를 보일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수능이 15일 앞으로 다가온 18일 오전 서울 종로학원 강북본원 앞에 출입 절차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수능 전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일부 고3 수험생들은 출석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교외체험학습'을 활용해 등교하지 않고 가정에서 자율학습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능 1주 전부터 교육부가 전국 모든 고등학교에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라고 안내했으나 일부 고등학교는 이미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더라도 수능은 예정대로 치른다는 입장이지만, 수험생 자가격리자 증가 가능성도 열어 두고 마지막 수능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시·도 교육청 합동 수능 점검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할 때 자가격리 수험생이 증가할 수 있어 매일매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교육청에서도 이를 염두에 두고 마무리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