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진중공업, SK건설 부유식 해상풍력 프로젝트 제작사로 참여

기사승인 2020.11.19  22:30:11

강태아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 SK건설은 국내외 15개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세진중공업은 19일 SK건설과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프로젝트 제작사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건설은 사업계획 인·허가를 포함한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 개발을 수행하고, 세진중공업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부유체 및 해상 변전설비 제작사로 참여한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해저 면에 기초를 세우지 않고, 먼바다에 풍력발전기를 부표처럼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방식이다.

입지 제약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어업권 침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환경과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으며 육지나 근해보다 빠른 풍속을 이용해 고효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SK건설은 2018년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통해 발전 허가를 취득하며 이 분야에 첫발을 내디뎠으며 올해 초부터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다. 현재 울산에서 136MW, 서해안에서 800MW 규모 사업을 개발 중이다.

'2020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산업 규모는 올해 100MW에서 2030년 최대 13.6GW까지 130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부유식 해상풍력 전문기업인 세진중공업의 활약이 기대된다.

세진중공업 관계자는 “울산 지역을 포함하여 전세계적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 조성을 위한 프로젝트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부유체 및 해상 변전설비 제작사로써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건설은 세진중공업과 더불어 국내외 15개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사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 개발·협력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국내 환경에 최적화한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해상풍력 설계사는 도화엔지니어링·유신·젠텍, 기자재 제작사는 두산중공업·LS일렉트릭·동국S&C·삼강M&T·휴먼컴퍼지트·건화공업·세진중공업, 국내 시공 전문업체는 CGO·KT서브마린·오션씨엔아이, 해외 시공사는 반오드(Van Oord·네덜란드)·얀데눌(Jan De Nul·벨기에) 등이다.

SK건설은 앞서 지난 13일 이번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글로벌 녹색에너지 개발·투자 전문기업인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과 프랑스계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토털(Total) 등 글로벌 디벨로퍼와도 손을 잡았다.

SK건설은 이를 통해 초기 사업개발부터 설계·조달·시공(EPC), 운영,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의 모든 단계를 수행해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분야를 선도한다는 복안이다.

SK건설은 "부유식 해상풍력의 핵심 구성품인 부유체의 핵심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국내 환경에 최적화한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도 개발할 방침"이라며 "이를 위해 관련 분야 글로벌 전문 인력도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