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꿈동이 어린이집 교직원들 희망아이 원정대 1호로 선정

기사승인 2020.11.19  22:30:11

장다원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19일 울산 꿈동이 어린이집 교직원들이 희망아이 원정대 1호로 선정됐다.  
 

울산 공공형어린이집 연합회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울산본부와 함께 희망아이 원정대 캠페인을 공동 기획했으며, 19일 꿈동이 어린이집 교직원들이 희망아이 원정대 1호로 선정됐다.

희망아이 원정대는 공공형 어린이집 교직원들이 후원금을 모아 울산지역 소외된 아동에게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어려운 아이들에게 교직원들이 희망을 전하자’는 취지다.


꿈동이 어린이집 교직원 4명이 희망아이 원정대 캠페인을 통해 정기후원에 동참했으며, 십시일반 모인 후원금은 울산지역 저소득가정 아동 1명에게 매월 10만원씩 지원된다.

박경희 원장은 "우리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교직원들이 선뜻 캠페인에 동참했다”며 “작은 관심이 모여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울산 공공형 어린이집 연합회는 지난해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울산본부와 MOU를 체결해 매월 100만원 이상 저소득가정 아동에게 지원하고 있다. 정부로부터 엄격한 심사를 받아 질높은 보육을 제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다원 jjangda229@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