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덕도? 김해? 동남권 신공항 말 아끼는 김현미 장관 "말할 수 있는 단계 아냐"

기사승인 2020.11.30  22:30:10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저희 의견(국토부)을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해신공항이 제로 베이스(원점)에서 출발한다면 그 뒤 절차는 무엇이냐. 국토부는 아무런 의견이 없이 정부 전체에 맡길 생각인가”라는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후속 절차와 관련한 질문에 김 장관은 “일단 검증위에서 만든 검증결과보고서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며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국회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속절차 문제에 대해서 국토부만으로 결정은 어렵다고 본다. 관계기관과 협의도 필요하고 의견을 수렴해 나가면서 정하도록 하겠다”며 “(후속절차를) 말씀 드릴 수 있을 만큼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국토부가 지역간 갈등을 유발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공항사업이라고 하는 것은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나 매 단계마다 지방자치단체의 승인과 허가가 없으면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고 답했다.

‘김해신공항이 백지화 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백지화까지는 규정되어 있지 않은 상태여서 그 문제에 대해서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소통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공항과 관련해 특별히 의견을 교환한 것은 없다”며 “공항을 어떻게 하냐는 것은 법과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이렇게, 저렇게 지시할 수 있는 것도 폭이 제한돼 있다”고 부연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