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보당 울산시당 "노동법 개악 중단하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해야"

기사승인 2020.12.03  21:54:13

백주희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 진보당 울산시당이 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3일 국회를 향해 “노동법 개악을 중단하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햇다.

시당은 이날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재 왕국의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하루 7명의 노동자가 출근했다가, 집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 발표한 2019년 한 해동안 울산지역 중대재해현황을 보면 산재사고는 2,447명에 달한다”며 “‘저녁이 있는 삶’을 추구하는 시대에 ‘살아있는 있는 저녁’을 걱정해야 하는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는 정쟁의 목소리만 높일 뿐 노동자와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이 아닌 산업안전법 개정이라는 말과 행동이 다른 모습을 보이며, 노동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왜 노동자들이 코로나19 위기에도 거리로 나서는지 진지하게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안전한 일터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죽지 않고 일 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부와 국회가 해야 할 일은 노동법 개악이 아니다”며 “노동자의 생명을 지키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노동자의 기본권 보장과 노동존중사회로 나아가는 최소한의 조치인 전태일 3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