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ESPN ‘올해 최고 선수·감독 100인'...손흥민, 포워드 부문 7위

기사승인 2020.12.03  22:30:00

연합뉴스

공유
16면  
default_news_ad1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2년 연속 스포츠 전문매체 ESPN 선정 ‘올해 최고 선수·감독 100인'에 포함됐다. 지난해 윙어 부문에 뽑힌 손흥민은 올해에는 포워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2020년 연말을 맞아 올해 최고의 선수와 감독의 랭킹을 정하는 ‘FC 100'을 발표했다”라며 “감독과 함께 선수들도 골키퍼부터 스트라이커까지 포지션별로 톱10을 선정했다”라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2020년을 빛낸 포워드 톱10에서 7위에 랭크됐다. 손흥민은 지난해 선정에서는 윙어 부문 5위에 뽑힌 바 있어 2년 연속 ‘ESPN 선정 FC100'에 이름을 올리는 기쁨을 맛봤다.

ESPN은 손흥민에 대해 “올해 조제 모리뉴 감독의 지휘 아래 성장한 선수를 한 명 뽑는다면 단연 손흥민”이라며 “지난해 모리뉴 감독이 부임한 이후 손흥민과 그의 공격 파트너 해리 케인은 막을 수 없는 조합이었다. 손흥민이 케인에게 어시스트를 하지 않으면, 케인이 손흥민에게 어시스트를 해줬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번 시즌 개막 두 번째 주에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4골을 터트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번리전에서 상대 팀 선수 6명을 따돌리는 득점으로 팬들의 넋을 쏙 빼놨고, 이 득점으로 푸슈카시상 후보에 올랐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