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덕도신공항 두고 고민 깊어지는 국민의힘...내달 1일 당론 정할 것

기사승인 2021.01.27  22:30:11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내년 4월 재보선을 앞두고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부산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는 과정에 가덕도 공항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법에 협조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신공항법을 2월에 추진한다고 하는데 그건 알고 있다”면서도 협조 여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다음주 월요일 부산에 가서 비대위를 개최하면서 앞으로 부산 경제를 어떻게 활성화시킬 것인지 종합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대책을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다급하니까 가덕도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부산시민들은 가덕도신공항이 되면 부산경제가 살아날 것으로 믿고 있으니까 (민주당이) 이걸로 선거에서 득을 보려고 한다”며 “우리로서는 참 곤혹스럽다. 주요 국책사업을 예타도 없이 개별법으로 만드는 것은 악선례가 될텐데,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은) 제가 이런 얘기를 하는 것조차 시비를 걸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소위 영남권 신공항이 필요하냐, 한다면 입지를 어디로 하느냐는 십수년 동안 논란이 돼오다 김해신공항을 확장하기로 했는데 부산과 민주당을 중심으로 가덕도 신공항을 만들자고 들고 나왔다”며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단이 김해신공항을 취소한 것도 아니다. (김해신공항을) 취소하려면 국토교통부가 절차를 거쳐서 취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10년 전 추산으로도 많게는 20조 가까이 드는 계획인데, 이제는 더 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거대한 프로젝트를 하려면 김해신공항 취소된 거냐, 당시 2순위는 밀양신공항이었는데 밀양은 어쩔거냐, 예산은 어떻게 할거냐를 따져봐야 하는데 (민주당은) 예타조차 면제하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수조~수십조원이 들어가는 사업은 권한 있는 국가기관이 예산 대비 효과 등을 점검해봐야 될 것 아니냐”며 “그런 것도 하지 않은 채 (민주당은) 2월 국회에서 (특별법을) 통과시키고, 우리가 문제점을 지적하면 가덕도신공항을 반대한다고 몰아붙여서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국민의힘 소속 부산지역 의원들의 입장은 또 다르다. 이들은 가덕도신공항 추진에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은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마한 시장후보 전원이 공약하고 다짐한 사업”이라며 “남부권 전체의 균형발전을 위해 정당을 뛰어넘어 반드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관철하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민주당 의원 136명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에 서명했다. 국민의힘 부산 의원 15명 전원도 법안을 발의했다. 총 151명의 국회의원이 찬성하고 있다. 이미 가결 정족수를 확보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