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교육청, 제2 고헌초 신설 대안 ‘초중통합학교’ 만지작

기사승인 2021.01.27  22:30:11

이다예

공유
9면  
default_news_ad1

  중학교 추가 현실적으로 어려워 교육부 수용 가능성 낮아
“주민과 협의해 추진…제2 고헌초 신설 다각도 노력”

 

 

▷속보=울산 ‘제2고헌초’ 신설 위한 선결조건 해제 요청이 지난달 교육부 심사에서 반려되며 암초를 만난(본지 2021년 1월 5일자 보도 등) 가운데 울산시교육청이 북구 송정택지개발지구 내 초등학교 과밀학급·과대학교 해소책으로 ‘초중통합학교’이란 새로운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집중된다.



울산교육청은 북구 송정지구 ‘제2고헌초’ 신설 계획을 내부적으로 계속 협의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앞서 울산교육청은 지난달 초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위)에 “송정지구 내 초등학교 부지 폐지 조건을 해제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최종 반려됐다. 새로운 학교를 짓기 위해선 교육부가 고헌초 신설 당시 조건으로 내건 학교 부지 폐지 변경은 필수적이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울산교육청은 올 한해 아예 제2고헌초 ‘신설’ 자체를 계획하는 방안을 중투위에 상정하는 것을 구상하고 있다. 한번 중앙 심사 문턱을 넘지 못한 조건 해제 요청이 재차 반려되며 ‘곤란한 상황’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한데 따른 것이다. 신설 계획안 관련 중투위 상정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특히 제2고헌초 신설이 교육부의 높은 벽에 부딪히자 일각에선 새로운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바로 ‘초중통합학교’ 추진인데, 울산교육청도 이를 놓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합학교란 초등학교와 중학교, 중학교와 고등학교, 초·중·고 등 학교 급이 다른 학교를 묶어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활용하는 학교다. 현재 전국적으로 학령인구 감소 등 이유로 100곳 넘게 운영하고 있으며, 대부분 교장 1명과 교감 1~2명을 두는 식이다.



하지만 사실상 초중통합학교안은 교육부에서 수용될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송정지구 고헌중학교를 신설할 당시 주변 학교 1개 통폐합을 조건으로 했는데, 이 같은 상황에서 중학교 1곳을 더 늘리는 게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는 것이다. 울산교육청도 현재로썬 학교 통합 보단 신설이 유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울산교육청 관계자는 “신설과 함께 통합학교도 검토 중이긴 하나 현재 결정된 것은 없으며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 하에 추진할 계획”이라며 “올 한해 제2고헌초 신설을 위해 다각도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울산교육청은 고헌초 설립을 추진한 당시 2017년 교육부에 46학급 규모 학교 신설을 요청했지만, 중투위는 사업 규모 축소와 송정지구 내 초등학교 부지 폐지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에 고헌초는 2019년 3월 북구 송정지구 내 총 42학급(일반 38학급, 특수 1학급, 유치원 3학급) 규모로 신설됐다.

그러나 대규모 아파트단지 입주 등으로 2021년 46학급 1,188명, 2022년 52학급 1,348명 등으로 학생 수가 계속 늘어나며 2025년 61학급 1,595명으로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엔 교육부 과대학교 기준인 48학급을 넘어서는 흐름이다.


이다예 yeda0408@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