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대본 "어제 이어 오늘도 600명 넘어…모임·사업장 감염 지속"

기사승인 2021.02.18  09:35:1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3밀 작업장'-외국인 다수 작업장 집중 점검키로…외국인 방역수칙 홍보도 강화
권덕철 "코로나19 절대 가벼운 질병 아냐, 증상 있으면 반드시 검사받아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600명을 넘어섰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연휴가 끝난 이후 증가하기 시작한 확진자 수가 어제와 오늘 600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권 1차장은 "설 연휴 동안의 사적 모임을 통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고, 또 대규모 사업장과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이거나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고용된 사업장에서는 동일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면밀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남양주시 플라스틱 제조 공장과 아산시 난방기 공장에서 각각 100여 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는데 3밀 작업환경과 마스크 미착용, 외국인 공동 기숙 생활 등이 원인으로 분석됐다"며 "사업장 방역수칙이 있으나 잘 지켜지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3밀 작업장이나 외국인 다수 작업장에 대해 관계 기관을 총동원해 선제적으로 집중점검 하겠다"며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와 외국인 커뮤니티, 16개국의 주한송출국대사관 등과 연계해 방역수칙도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추운 날씨 속 검체 검사 행렬[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그는 "만약 사업장에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관계기관은 구상권 청구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권 1차장은 "코로나19는 결코 감기처럼 잠깐 앓고 지나가는 가벼운 질병이 아니다"며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80세 이상 치명률은 20%가 넘고 60세 이상으로 봐도 6%가 넘으며, 완치 후에도 피로감, 운동 시 호흡곤란, 탈모,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 다양한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의심 증상이 있으시면 주저 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