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생육환경 개선을 위한 물억새 베기 작업

기사승인 2021.02.22  22:30:10

우성만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22일 북구 명촌교 인근 태화강 둔치에 조성된 물억새 군락지에서 작업자들이 생육환경 개선을 위해 베어낸 억새를 손질하고 있다. 억새는 젓가락, 커피꽂이, 과일꽂이 등 친환경 물품으로 재활용 할 수 있다. 우성만 기자

우성만 smwoo@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