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차·기아·한국GM 노조 “정년 65세로 연장해야”

기사승인 2021.03.03  22:30:36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현대·기아차와 한국GM 등 완성차 3사 노조는 3일 오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 수령과 연계해 65세까지 정년을 연장하는 내용의 법제화를 정부와 국회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노조 제공  
 

현대자동차 노조를 비롯해 전국금속노조 산하 완성차 노조들이 국민연금과 연계해 정년 연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현대·기아차와 한국GM 지부 등 완성차 3사 노조는 3일 오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5세까지 국민연금 수령과 연계하는 정년연장 법제화를 정부와 국회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노조는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퇴직 이후의 삶에 대해서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고령근무자들을 일률적으로 노동시장에서 배제시키게 되면 이들을 부양해야 하는 자녀 세대들의 부담이 크게 늘어난다. 정부가 현실적인 고민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년연장으로 안정적인 노후가 보장되고 기업은 고급 노동력을 보유해 고부가가치의 상품을 생산할 수 있다”며 “세수도 늘어나 국가재정도 안정화할 수 있는 정년연장의 법제화는 노사정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가정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또 “국민연금 수령시기가 61세부터 65세까지 단계별 수급 구조여서 공백기간 동안 생계수단에 대한 특별한 대안이 없다”며 “정년연장의 문제는 선진국의 사례와 같이 더 이상 미룰수 없는 사회적 흐름이다. 초고령화 사회에서 60세 정년퇴직은 사형선고나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