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7 재보선 직후 정총리 사퇴 유력…靑, 후임 물색

기사승인 2021.04.01  09:40:16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문대통령, 후임 총리에 여성?…유은혜·김영란 등 거론
민주당 일각 김부겸 추천…박지원 하마평도
총리 포함 文정부 마지막 개각 가능성

정세균 국무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4월중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퇴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후임 총리를 물색 중인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정 총리는 여권의 대권 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6월 말부터 대선후보 경선을 시작하는 만큼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정 총리가 4·7 재보선이 끝난 뒤 여의도로 복귀,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은 이어져 왔다.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 동의 절차에 20여일 걸리는 만큼 늦어도 4월 말엔 정 총리가 사퇴한다는 것이다.

정 총리가 오는 4월 12일 월요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례회동에서 사의를 공식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한 여권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총리가 4월 중순 전에는 거취를 결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시기가 정해지진 않았으나, 대권 행보에 나설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정 총리의 사퇴 가능성이 큰 만큼 사실상 후임 인선에 착수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민주당을 중심으로 여권에서는 새 총리에 대한 추천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여권 내에서 후임 총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4·7 재보선을 비롯해 변수가 적지 않아 인선을 예상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인선이 이뤄지면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크게 두 가지 방향을 염두에 두고 새 총리를 낙점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은 물론, 신속한 경제 회복과 한국판 뉴딜을 통한 선도국가 도약을 이끌 '경제 전문가형 총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또 한편에서는 문 대통령이 '여성 총리'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관측이 있다.

이와 관련해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국민권익위원장 시절 '김영란법'이라 불리는 청탁금지법을 주도한 김영란 전 대법관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국민통합에 방점을 두고 대구 출신인 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을 낙점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 민주당 일부 인사들은 김 전 의원을 추천하고 있다.

호남 출신으로,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의 산파역을 했고 국회와의 소통력이 탁월하다고 평가받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도 거론된다.

문 대통령이 총리를 교체하면서 일부 장관을 함께 바꿀 것이라는 전망 역시 이어지고 있다. 내년 5월 퇴임하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개각이 될 수 있다.

당장 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교체는 확실시된다.

여기에 그동안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물러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