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與 재보선 후폭풍...지도부 책임론에 대권 지형 격변도 불가피

기사승인 2021.04.08  01:00:00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패배로 더불어민주당의 기존 대권 구도에 대격변이 예상된다.

대통령선거가 1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수도 서울과 제2의 도시 부산에서 매서운 ‘정권 심판론’ 정서가 확인된 셈이다.


특히 강경 일변도의 국정 기조를 이끌어온 당정청 수뇌, 특히 친문 주류를 향한 책임론이 들끓을 것이란 관측이다.

당장 선거 전면에 나섰던 대권 후보,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의 정치적 내상이 가장 클 것으로 보이며, 친문(친문재인) 진영도 힘이 빠지게 됐다.

이 위원장은 당 대표 시절 귀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당헌·당규를 고쳐가면서까지 재보선 후보를 공천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를 지낸 데다 여당 대표로 자리를 옮겨 국정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궤를 같이한 만큼 부동산 실정을 비롯해 현 정부의 공과를 직접적으로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다.

제3의 후보로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현직 지자체장으로 선거운동에 나설 수 없었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보선 이슈와 다소 거리를 둬 책임론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차기 경쟁 구도에서 이 지사의 독주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한편 민주당은 이번 선거로 드러난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뼈를 깎는 쇄신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흔들리는 소극적 지지층을 다시 붙들어 대선 투표장으로 이끌어야 한다”며 “쇄신하는 정부 여당의 모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도부 교체를 통한 당 운영기조 변화 역시 필연적이라는 입장이다.

내달 초 당대표 선출을 위한 5·9 전당대회, 김태년 원내대표 후임을 뽑을 경선 등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특히 부동산 투기와 시장 과열을 막지 못한 규제 중심의 정책, ‘추미애-윤석열’ 갈등 사태를 불러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강행 등 검찰개혁 추진 기조에 수정과 보완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다만 이번 선거 패배에 대해 당 지도부가 어떤 방식으로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지도부 인사는 “패배 결과에 따른 혁신 의지를 보여주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최고위 총사퇴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당대표 대행을 맡고 있는 김 원내대표가 조기 사퇴해 차기 경선을 앞당기거나, 비대위를 꾸려 전당대회 전까지 당 수습을 시도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 반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