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장애인단체 “장애인 차별 철폐하라”

기사승인 2021.04.11  22:30:46

김상아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선전전 통해 7개 과제 권리보장 정책요구안 제시

   
 
  ▲ 울산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9일 울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장애인 차별을 철폐하고 장애인 지원 정책과 위기대응 방안 마련 등 장애인 권리보장 정책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우성만 기자  
 

울산 장애인단체들이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장애인 차별 철폐를 촉구했다.
울산지역 장애인 관련 단체들로 구성된 울산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9일 울산시청 앞에서 ‘2021 장애인 권리보장 정책요구안 수용 촉구 집중 선전전’을 개최하고 “동정과 시혜의 의미를 가진 장애인의 날을 거부한다”며 차별금지법 제정 등 장애인차별철폐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선전전을 통해 7개 과제로 구성된 권리보장 정책요구안을 제시했다.

요구안은 △장애인 탈시설 지원 정책 마련 △장애인 위기대응 방안 마련 △장애인 폭력 피해자 지원 △장애인 권익 옹호 △장애인 의사소통권리 보장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 등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장애인 탈시설 지원정책에서는 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는 종합계획과 지원근거와 체계를 마련하고, 자립지원을 위한 주거지원과 주거생활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위기대응 방안을 위해서는 장애인과 가족 전수조사 실시, 장애인 의료지원 확대, 코로나 상황에서 성인장애인학교의 안전한 등교수업이 보장돼야 한다.
장애인 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해서는 폭력피해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장애인 성폭력, 가정폭력 쉼터 설치, 폭력피해자 자립지원 대책 수립, 성폭력 상담소와 폭력 피해자 주간보호시설 지원 등이 이뤄져야 한다.
또 발달장애인 자조모임 조직화 와 활성화 주간활동 서비스 확대를 통해 권익을 보호하고, 의사소통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제정도 요구됐다.
이 밖에 장애인 콜택시 증차 및 운전원의 증원, 구·군별 공공 장애인 평생교육 전문기관 설립, 2020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유치 지원, 장애인 평생교육조례 제정, 발달장애인 평생교육기관 이용대상 연령제한 삭제 등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울산장차련 관계자는 “동정과 시혜의 의미를 가진 장애인의 날을 거부하고, 장애인차별에 맞서는 장애인차별철폐의 날로 만들어 가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취업 문제와 생활고 등 다양한 문제를 겪는 장애인, 교육기회를 박탈당한 채 성인이 되어 사회에 통합되지 못하는 장애인, 오늘도 벼랑 끝에서 장애인 자녀와 함께 목숨을 끊거나, 자녀보다 하루만 더 살 수 있길 기도하는 부모와 가족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하루의 동정과 시혜가 아니라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이 가능한 사회”라고 강조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