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보당 “노동자 도시 울산시 예산에 노동자 없다” 예산 확대 촉구

기사승인 2021.07.29  22:30:24

김준형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진보당 울산시당은 29일 울산시청 앞에서 ‘2022년 울산시 예산 대전환 촉구-노동자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2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 예산에는 노동자가 없다. 노동자 정책의 대전환과 대폭적인 예산 확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진보당은 “2021년 일자리노동과 당초예산은 121억원이다. 노동화합센터건립 예산 69억원, 근로자종합복지회관 운영 및 전출금 39억원을 제외하면 순수한 노동예산은 13억원에 불과하다”며 “그마저도 노동자들을 위한 직접 지원예산은 4억원인데 반해 기업지원 예산은 133억원으로 무려 33배나 차이가 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중심도시를 만들기 위해 비정규직노동자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조례, 도급-수급 업체간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조례 등 필요한 조례를 제정하고, 예산을 과감하게 투입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