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석유공사 3년간 해외 탐사시추 성공률 '0%'…자원개발 답보

기사승인 2021.10.15  08:15:14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이주환 의원 국감자료…"국제 자원확보 경쟁서 한국만 퇴보 우려"

한국석유공사[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

한국석유공사의 최근 3년간 해외 탐사시추 성공률이 '0%'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이 한반도 서해와 가까운 보하이(渤海)에서 1억t(톤)이 넘는 대형 석유·가스전을 발견하는 등 국제사회의 자원 확보 경쟁 속에서 한국만 퇴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개년간 해외광구 탐사시추 성공률' 자료에 따르면 석유공사는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억3천700만달러(약 1천627억원)의 탐사비를 투입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 6천300만달러, 2020년 5천700만달러, 올해 6월까지는 1천700만달러의 탐사비를 각각 투입했다.

그러나 이 기간 탐사 시추 성공률은 0%를 기록했다. 시추 활동 자체가 아예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석유공사는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해외사업 26건 중 탐사단계로 구분하는 사업이 7건인데 2018년을 마지막으로 3년째 탐사시추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선 "2013년 이후 신규 탐사사업이 단 1건도 없었던데다 그나마 진행 중이던 탐사사업도 사업을 철수했거나 내전 등 현지 사정 탓에 잠정 중단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석유공사는 "지난해 세네갈 UDO, 카자흐스탄 블록10 조사 등 2건의 신규 해외광구사업을 추진하게 됐지만, 이마저도 탐사시추 실시를 위한 탄성파 자료 취득을 진행 중이라 실제 탐사시추가 이뤄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석유공사를 비롯한 자원 공기업의 해외자원개발 사업은 최근 수년간 답보 상태다.

이명박 정부 시절 의욕적으로 추진됐던 해외자원개발 사업에서 대규모 부실이 드러나고 자원 공기업들이 빚에 허덕이게 되면서 자원개발이 '적폐'라는 인식이 굳어졌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에는 해외자원개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석유공사 등 자원공기업 3사가 신규 투자를 제한하고 기존 부실 자산을 털어내는 데 주력하도록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해외자원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석유공사의 해외사업 투자액은 2016년 4억8천300만달러에서 2019년 2억8천300만달러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같은 기간 한국가스공사는 6억7천600만달러에서 2억5천700만달러로, 한국광물자원공사(현 한국광해광업공단)는 4억900만달러에서 1억4천100만달러로 각각 감소했다.

이 의원은 "탐사시추 활동이 전무한 것은 정부가 해외자원개발 사업을 과거 정부의 어젠다였다는 이유로 마치 해서는 안 될 '금기의 정책'으로 몰아간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자원개발을 통한 에너지 자원의 확보는 국민 경제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중요한 문제인 만큼 석유공사가 정권의 눈치를 보지 말고 소신 있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