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尹 전두환 공과 발언 후폭풍…경쟁 주자들 맹폭

기사승인 2021.10.20  22:30:15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공과 발언이 대선 주자간 후폭풍으로 이어졌다.

앞서 19일 부산을 방문한 윤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하면서다.


대권 경쟁자들은 20일 이틀째 맹비난을 이어갔다. 홍준표 의원은 “생각이 있는 분인지 의아스럽다”고 말했고 유승민 전 의원은 “저런 사람이 보수정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고 나서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본인의 역사 인식과 어떤 인식의 천박함을 나타내는 망언”이라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윤 후보는 본인의 발언 취지를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다만 당내 일각의 사과 요구 목소리에는 일단 선을 그었다.

그는 SNS를 통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며 “제가 하고자 했던 말씀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고 호소했다.

오후 대구에서 기자들이 광주 시민들에 대한 사과 의향을 묻자 “제가 그걸 가지고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이야기도 아니고”라고 답했다.

당내에서는 이번 발언이 자칫 호남과 중도층 표심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준석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인 언어로 미숙했다는 것은 충분히 지적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본인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생각해서 사과를 좀 주저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이 좀 발전(악화)해나가지 않도록 조속히 조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