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환경단체, 울주군 삼동면 건축폐기물 매립 의혹에 중금속 오염도 검사가 왠말?

기사승인 2021.10.20  22:30:15

김상아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환경단체, 중금속 오염도 아닌 건축폐기물 여부 확인했어야
울주군, 공개 굴착조사 진행했는데... 난감

▷속보=울산 울주군이 불법폐기물 매립이 의심된 삼동면 출강리의 영농체험시설부지 일원에 대해 진행한 시료 분석을 두고(본지 2021년 9월 28일 7면, 10월 19일 6면 보도) 환경단체가 ‘엉뚱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동면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것은 ‘건축폐기물 매립’을 확인하기에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울주군과 이선호 울주군수는 주민들과 환경단체 입회하에 불법폐기물 매립 여부를 확인코자 중장비를 동원해 굴착조사를 진행했고, 한쪽 부지에서는 악취와 함께 시꺼만 재질의 ‘뻘흙’을, 다른 한쪽 부지에서는 녹슨 철, 스티로폼 조각 등 잔해를 확인했다.

당시 환경단체와 주민 등은 건축폐기물이 확실하다며 행정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하게 어필했고, 울주군은 육안으로는 문제가 있어 보이지만 법적 조치를 위해서는 공인기관의 조사결과가 있어야 한다며 성분분석을 지시하고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지난 19일 울주군은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중금속 미검출’이라는 결과를 받았는데,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주민들과 단체가 요구한 것은 중금속 오염도가 아니라, 부지에 건축폐기물이 매립됐는지를 확인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이상범 처장은 “당시 현장에서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뻘흙과 쓰레기 잔해를 눈으로 보고도 성분분석 결과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았으니 문제가 없다는 것은 마치 돌이 섞인 쌀이 먹기 힘들어 문제를 제기했는데, 농약이나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아 괜찮다는 것과 다를바 없다”며 “단순히 중금속 결과만을 가지고 불법폐기물 매립 여부를 조사한다면, 울주군 전체가 각종 폐기물 매립장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울주군은 앞으로도 이와 같은 매립을 한다면 행정에서 전혀 제지할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는 거냐”고 되묻고는 진실규명과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끝까지 폐기물매립 사실을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울주군 관계자는 “당시 현장에 언론과 주민들 입회하에 굴착조사를 했는데, 일부 잔해가 있었지만 대규모 건축폐기물의 매립으로 볼 수 없는 규모였다”며 “문제가 되는 악취가 나는 뻘흙 등의 시료도 요구하는 지점의 것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했는데, 계속해서 행정이 잘못했다고 하니 난감하기만 하다”고 밝혔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