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태원 "SK그룹, 2030년 탄소배출량 2억t 감축…수확은 나눠야"

기사승인 2021.10.24  22:30:11

강태아

공유
12면  
default_news_ad1

- SK그룹 CEO 세미나 연설…"ESG 바탕으로 그룹 스토리 만들 것"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을 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30년 전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 정도인 2억t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며 자체 탄소 감축 목표를 제시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석유화학업종을 주력으로 사업을 한 SK가 지금까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4억5,000만t에 달한다”며 “이른 시일 내 이를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딥체인지’(근본적 변화) 여정의 마지막 단계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바탕으로 관계사의 스토리를 엮어 SK가 지향하는 그룹 스토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빅립’(Big Reap·더 큰 수확)을 거두고 이해 관계자와 함께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빅립의 관점에서 2030년까지 그룹이 목표로 삼아야 하는 ESG별 세부 스토리를 직접 CEO들에게 제안했다.

최 회장은 환경(E) 스토리와 관련해서는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탄소발자국 제로에 도달할 수 있는 사업모델로의 진화와 첨단 기술 개발에 모든 관계사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회적 가치에 대해서는 “2030년 30조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지속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사회 중심 시스템 경영으로 더욱 투명해져야 한다”며 “여러 도전이 있겠지만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배구조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