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자의 눈] 조선업 반등에 행정 지원 뒤따라야

기사승인 2021.11.29  22:30:48

윤병집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 윤병집 자치행정부  
 

이달 중순부터 의정활동의 꽃이 불리는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가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진행됐다. 기자는 약 1주일간 동구의회에 출입하며 행감을 직접 볼 수 있었다.

이전까지 ‘풀뿌리 민주주의’니 ‘지방자치’ 같은 단어에 기대어 추상적으로 상상하던 행사를 직접 현장에서 목도하니 색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크게 느낀 부분은 지방자치단체의 사정, 즉 동구 지역의 상황이었다. 각 업무별 행감이 치러질 때마다 ‘재정 상태가 어려운’, ‘청년 유출이 가장 심한’, ‘사고 위험이 가장 높은’ 등 부정적인 표현과 묘사가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안타깝게도 뚜렷한 해결책은 보이지 않았다.

명쾌한 해답은 없었지만 모든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치는 부분은 있었다. 조선업계의 반등이다.

다행히 오랫동안 지지부진하던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대규모 수주를 따내며 선전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수주량 2,402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가운데 43% 수준인 1047만CGT를 수주했다. 울산 동구에 자리한 현대중공업은 상반기 60억4,000만달러(50척) 규모의 선박을 수주했다.

하지만 그동안의 조선업 불황으로 각 분야 숙련노동자가 조선업 자체를 떠난 데다 청년층마저 조선업을 기피하고 있어 신규 채용이 쉽지 않은 것이 현 시점이다.

행감에서 여러 차례 지적된 부분이지만 행정적 지원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앞으로 있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이 부분을 다시 되짚어 봐야 하지 않을까.


윤병집 sini20000kr@daum.net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