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2년만에 터진 손흥민의 ‘아자디 원정 골’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골’ 후보

기사승인 2021.12.01  22:30:00

연합뉴스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지난 10월 1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4차전 대한민국 대 이란의 경기.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뒤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월 31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 전반전 이동경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 현대 이동경 올림픽 대표팀 경기 2골 후보에 올라

황의조·황인범 골도…여자는 올림픽 PO 강채림 골 유일

손흥민(토트넘)이 ‘원정팀의 무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한국 선수로는 12년 만에 터트린 골이 2021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골’ 후보에 올랐다.

대한축구협회는 1일 홈페이지에서 올 한 해 동안 우리나라 각급 대표팀 경기 중 최고의 골과 경기를 선정하는 팬 투표를 시작했다.

협회가 간추린 2021 올해의 골과 올해의 경기 후보는 6개씩이다.

올해의 골 후보에는 먼저 지난 6월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홈 경기에서 나온 황의조(보르도)의 골이 올랐다.

우리나라가 4-0으로 앞서던 중 손흥민이 감각적인 볼 터치로 상대 압박에서 벗어난 뒤 내준 공을 권창훈(수원 삼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골 지역 정면으로 연결하자 황의조가 왼발 힐킥으로 마무리했다.

10월 치른 시리아와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나온 황인범(루빈 카잔)의 왼발 중거리 슛 득점도 후보에 포함됐다.

손흥민이 10월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 원정경기에서 넣은 선제골도 후보에 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이재성(마인츠)이 센터서클에서 찔러준 공을 상대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해 홀로 몰고 가다 페널티아크 앞에서 한 박자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이란 골문 오른쪽에 꽂았다.

한국 선수로는 2009년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기록한 골이었다.

이동경(올산 현대)이 7월 올림픽 대표팀에서 터트린 골 중에서는 두 개나 후보로 뽑혔다.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에서 왼발 무회전 중거리 슛, 2020 도쿄 올림픽 8강 멕시코전에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터트린 골이다.

여자 대표팀 경기에서는 4월 중국과의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지소연(첼시)의 패스를 받아 강채림(인천현대제철)이 넣은 골이 유일하게 후보로 선정됐다.

올해의 경기에는 월드컵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전(홈·5-0 승)을 비롯해 최종예선 이란전(원정·1-1 무), 아랍에미리트전(홈·1-0승), 이라크전(원정·3-0 승)이 후보에 들었다.

도쿄 올림픽 남자 조별리그 온두라스전(6-0 승)과 올림픽 여자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중국전(원정·2-2 무)도 올해의 경기 후보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