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전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승

기사승인 2022.01.17  22:30:00

연합뉴스

공유
16면  
default_news_ad1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고 있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 출전한 권순우가 17일 홀거 루네와의 1회전 경기에서 힘차게 스트로크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세계랭킹 99위 루네 3-2로 꺾어
내일 14위 샤포발로프와 2회전

여자 단식 장수정, 오늘 첫승 도전

권순우(54위·당진시청)가 상대 선수의 부상에 힘입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에서 생애 첫 승리를 거뒀다.

권순우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홀거 루네(99위·덴마크)에게 3-2(3-6 6-4 3-6 6-3 6-2)로 이겼다.

이로써 권순우는 호주오픈 본선 첫 승리 사냥에 성공했다.

권순우는 앞서 2018년과 2020년, 2021년 세 차례 이 대회 본선에 나서 모두 1회전 탈락했다. 2019년에는 예선에서 탈락했다. 5년간 4전 5기 도전을 펼친 셈이다.

권순우가 4대 메이저 테니스 대회에서 2회전에 오른 것은 2020년 US오픈(2회전 탈락), 지난해 프랑스 오픈(3회전 탈락), 윔블던(2회전 탈락)에 이어 4번째다.

권순우는 라슬로 제레(51위·세르비아)를 3-1(7-6<7-3> 6-4 3-6 7-6<7-3>)으로 꺾고 올라온 데니스 샤포발로프(14위·캐나다)와 19일 2회전(64강)을 치른다.

23세인 샤포발로프는 지난해 출전한 메이저 3개 대회 중 호주오픈과 US오픈에서는 3회전까지, 윔블던에서는 4강까지 오른 강자다.

권순우는 샤포발로프를 상대로 1전 1패를 기록 중이다. 2020년 US오픈 2회전에서 맞붙어 1-3으로 졌다.

권순우는 이날 1세트 자신의 첫 서브 게임에서 한 포인트도 따내지 못하고 브레이크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5번째 서브 게임도 브레이크 당해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 권순우는 루네의 두 번째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해내며 흐름을 뒤집었다. 3번째 서브 게임은 내줬지만, 곧바로 다음 루네의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기세를 유지했고, 결국 세트 점수 1-1을 만들었다.

17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경기장을 찾은 호주 교민들이 태극기를 들고 1회전 경기에 나선 권순우를 응원하고 있다.AP=연합뉴스


하지만 승부의 흐름은 3세트에 다시 바뀌었다.

루네가 힘의 우위를 이어간 가운데 이전까지 권순우가 우세하던 네트 플레이에서도 더 많은 성공률을 보이며 세트를 가져갔다.

권순우는 4세트 첫 서브 게임을 루네에게 내줘 패색이 짙어졌으나, 이때 행운이 찾아왔다.

루네가 다리에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7번째 게임에 들어서는 권순우의 서브를 받아치지도 못했다.

권순우는 결국 4세트를 가져오며 승부를 마지막 세트로 몰아갔다.

권순우는 통증에 계속 흔들린 루네의 세 번째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승리를 예감케 했다.

흐름을 이어간 권순우는 3시간 5분만에 승리를 확정했다.

18일에는 여자 단식에서 장수정(210위·대구시청)이 권순우로부터 ‘승리 기운’을 이어받아 메이저 대회 첫 승에 도전한다. 장수정은 이번 호주오픈이 처음 본선에 오른 메이저 대회다.

장수정의 1회전 상대는 단카 코비니치(98위·몬테네그로)다. 두 선수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