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에너지, 소방청과 함께 ‘응급처치소’ 전국 주유소로 확대

기사승인 2022.01.23  22:30:42

강태아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 직영주유소 207개소 안전지원 거점화…향후 주유·충전소 3,249개소로 확장

   
 
  ▲ 21일, 세종시에 위치한 소방청 청사에서 개최된 ‘대국민 응급처치 문화 확산 및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소방청 남화영 차장, SK에너지 오종훈 P&M CIC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에너지가 소방청과 손을 잡고 지역 사회 사회안전망 확충에 나섰다.

SK에너지는 세종시 소방청 청사에서 ‘대국민 응급처치 문화 확산 및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측은 SK에너지가 2020년부터 대구지역 직영주유소에서 운영해온 ‘우리동네 응급처치소’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SK에너지는 주유소와 충전소 내에 응급처치 기구를 상시 비치하고, 주유소 인근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지원하는 응급처치소를 운영해왔다.

SK에너지는 이번 협약에 따라 우선 전국 207개 직영주유소를 ‘안전지원 거점’으로 바꾸고, 향후 전국 3,249개 SK주유소 및 충전소를 대상으로 거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에너지가 추진하는 안전지원 거점 주유소는 주유소 내에 자동심장충격기(AED)와 함께 혈당측정기, 체온계 등이 포함된 구급키트를 비치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교육을 받은 직원이 직접 응급처치를 하거나 구급키트가 필요한 사람에게 지원하게 된다.

소화기도 다량 비치해 주유소 주변에 불이 날 경우 직접 진화를 돕거나 소화기를 지원한다.

소방청은 주유소 인근에 있는 소방서에서 주유소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기도폐쇄처치, 응급처치 및 소화기 사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시행한다.

또 SK에너지 구성원들의 안전교육을 위한 소방안전 강사와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소방청 남화영 차장은 “119구급차가 오기 전에 가까운 SK직영 주유소에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에너지 P&M CIC 오종훈 대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동네 응급처치소’가 지역 사회안전망으로 확대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