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지역 시민연합회 및 학부모 단체, 방역패스 철폐 촉구 집단행동 나서

기사승인 2022.01.23  22:30:42

김상아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지난 22일 울산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린 제1회 울산 백신패스 반대 집회에서 울산 백신패스 반대 시민연합회 등 참가자들이 살인적 강제백신 즉각 중단과 백신패스 철회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우성만 기자  
 

울산지역 시민연합과 학부모 단체 등이 정부의 방역패스 철폐를 촉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청소년 백신 접종 권고를 철회해달라는 요구는 있었지만, ‘방역패스’ 자체를 철폐해 달라는 움직임은 지역에서 최초다.



울산 백신패스 반대 시민연합회와 울산 다세움 학부모 연합, 코로나19 백신피해자 가족협의회 등 50여명은 지난 22일 울산 남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살인백신’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방역패스를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8일부터 대형마트와 백화점, 학원 등 감염 위험도가 낮은 6종 시설에 대해 정부가 방역패스 효력을 정지했지만, 정부의 일부 눈치보기 식 정책에 만족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울산백신패스반대시민연합 김성곤 대표는 “방역패스는 분명하게 인권 침해적인 요소가 있다”며 “백신에 대한 부작용 사례가 명백하게 있음에도 사망자를 대하는 정부의 입장은 매우 소극적”이라고 밝혔다.

다세움학부모연합 김영미 대표는 “부작용에 대해 제대로 고지가 되지 않아 많은 아이들이 백신을 맞고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는 명확한 대안도 없는 상태에서 청소년 백신접종률 올리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어 이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전국 각지의 백신 부작용 피해 유가족들도 나와 피해를 호소했다. 이들은 “우리의 죽음은 대한민국 정부의 인재”라며 백신과 인과성 인정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했다. 정부가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백신 접종 피해 원인을 다각적으로 규명해 줄 것도 촉구했다.



울산시가 방역패스 문제로 소송에 휘말릴지도 주목되고 있다.

이날 시민단체들은 “울산시가 ‘방역패스 철폐’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집단 소송에 나서겠다”며 “시민들의 목소리를 더이상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는데, 이미 대구를 시작으로 서울을 제외한 전국 각 지자체를 상대로 방역 패스 효력 정지를 요구하는 집단 소송이 줄지어 예고됐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