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치안감 인사 논란에 尹 "중대 국기문란", 정부 진상조사 착수 주목

기사승인 2022.06.23  18:25:36

백주희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공개적으로 경찰을 질타하면서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집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정안전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 것"이라며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처럼 윤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를 한 차례 번복해 '경찰 길들이기'에 나선 것이 아니라 오히려 경찰이 인사권자인 윤 대통령의 결재도 없이 인사 발표를 강행했다가 뒤늦게 바로 잡은 것이라는 지적이다.

윤 대통령은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며 애초 인사 번복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이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다"라며 "황당한 이런 상황을 보고 언론에선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이 없다.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 검토를 해서 올라온 대로 재가를 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과거 민정수석실과 치안비서관실을 두고 경찰을 주무르려 했던 과거 정부와 달리 양성화하는 쪽으로 개혁하려 하는데 이것을 경찰 장악으로 왜곡하는 시선들이 있고, 또 '길들이기' 목적으로 인사 번복했다는 식으로 오해를 받으니 직접 설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경찰의 '과오'를 직접적으로 질타한 만큼 공직 기강을 다잡는 차원에서 경위 파악과 책임자 징계 등을 위한 감찰이 이뤄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일각에선 전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김창룡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수뇌부에 책임을 종용한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찰청장 책임론에 대해 "경찰에서 어떻게 해석하느냐 하는 것까지 제가(말할 수는 없다)"며 말을 아꼈다.

김 청장 임기가 한달 밖에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경찰을 비롯한 전체 공직사회 기강 잡기 차원으로도 보인다.

대통령실을 중심으로 행안부와 경찰청 내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공직기강비서관실 관계자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일단 경찰 쪽에서 그 과정에 대해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백주희 기자 qorwngml0131@hanmail.net

백주희 기자 qorwngml0131@hanmail.net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