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친윤vs 이준석에 안철수까지 국힘, 당권경쟁 복잡다단

기사승인 2022.06.27  18:22:34

김준형 기자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이 대표 혁신위원회 출범 날 맞춰
장제원 대표 맡은 의원 모임 개최
안 의원 참석 당내 기반 확대 해석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와 이준석 대표 등의 당내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여기에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도 존재감을 키우는 등 구도가 복잡 다단해지고 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과 이준석 대표가 6·1 지방선거 승리 후 당 쇄신을 목표로 띄운 조직인 '혁신위원회'는 27일 공교롭게 같은 날 열렸다.

혁신포럼에는 마찬가지로 윤핵관인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 윤한홍, 이철규, 배현진 의원 등이 참여하는 등 당내 최대 친윤계 모임이라 할 수 있다.

이날 혁신포럼에는 안철수 의원도 참석해 당내 기반 확대에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안 의원은 행사장에서도 장 의원과 권 원내대표를 비롯해 최다선 중진 윤핵관이자 직전 국회부의장을 지낸 정진석 의원 등과 나란히 '1열 좌석'에 자리를 잡았고, 권 원내대표·정 의원에 이어 세 번째로 축사했다. 안 의원에게 친윤계가 나름 '예우'의 제스처를 취했다는 해석이다.

포럼 대표인 장 의원의 인사말이나 세 사람의 축사는 대체로 강연자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평가에 집중했으나, 이들이 연달아 연단에 오르며 '원팀' 모습을 연출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하는 분석도 나온다.

권 원내대표는 "장 의원께서는 저와 개인적으로 가까운 사이지만 그걸 떠나서 항상 당의 변화와 혁신, 보수의 가치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애써왔다"며 치켜세웠다. 앞서 장 의원의 민들레 참여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었던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번 행사에는 권 원내대표를 필두로 성일종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박형수·양금희 원내대변인 등 원내지도부가 총출동해 힘을 실었다.

이날 당 혁신위원회도 첫 회의를 열고 본격 가동에 나서면서 '이준석 대 친윤' 전선에 냉기를 더했다.

혁신위는 2024년 총선에 대비한 공천제도 개혁 논의 여부 등을 두고 반대 목소리를 내는 친윤계와 충돌하며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상황이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에서 "2년 후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한 우리 당의 책임을 다할 수 없다"며 "당을 둘러싼 환경은 나날이 변화하고 있고 이에 맞춰 당도 끊임없이 변화,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 승리에 자만해 제 자리에 머물거나 빈 밥그릇을 놓고 다투는 모습으로 비치면 현명한 국민의 우리 당을 향한 시선은 언제 싸늘하게 바뀔지 모른다"고 경계했다.

최 위원장은 공천 시스템 개혁도 시사했다.

그는 "기존의 불합리와 비효율을 제거하고 변화를 수용해 미래에 대비하는 지속가능한 정당으로 조직을 정비해야 한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유능한 인재들이 들어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정치적 포부를 키워나갈 사다리도 마련해야겠다"고 했다.

조해진 부위원장은 "총선이 2년도 남지 않은 지금이 우리 당의 미래를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혁신의 골든타임"이라며 "총선 압승을 담보할 역량을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선거 이후 국민에게 보여주는 당의 모습도 책임있는 집권당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며 "민생은 숨을 허덕이고 국정 현장은 3중, 4중의 파도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 매일같이 볼썽사나운 저급한 뉴스를 생산하면서 딴 세상에 사는 집권당의 모습으로 국민들이 혀를 차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국민의힘이 이날 개최한 의원총회에서는 집권여당이 된 이후 당 안팎에서 불거진 내부 갈등과 혼란 상황에 대한 자성론이 분출되기도 했다.

송 의원은 "직접적 원인은 거대야당의 원 구성 비협조로 인해 야기되는 참사라고도 보인다"면서도 "당내의 지금 분위기도 과연 우리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얼마나 부응하는지 정말 반성해야 할 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위원회를 거론하면서 "혁신위라고 하면 정말 우리 당이 현재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제대로 된 혁신 방향 논의해야 하는데 의총을 통해 제대로 논의 한 번 해보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준형 기자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