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18회 울산민족예술제 도깨비난장 내일 팡파르

기사승인 2022.06.30  11:36:07

고은정 기자

공유
12면  
default_news_ad1

3일까지 이틀간 중구문화의거리서
주제 다 가치 더 같이 전시 등 선봬
업 사이클링 물고기 만들기 체험도

 

㈔울산민족예술인총연합(이하 울산민예총)이 주최, 주관하는 제18회 울산민족예술제 '도깨비난장'이 오는 7월 2일~3일 이틀 동안 울산 중구 문화의 거리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는 '다 가치 더 같이'(多가치 The같이) 라는 주제로 다양한 예술 장르의 전시, 공연, 이벤트가 펼쳐진다. 울산민예총 소속 국악, 극, 무예, 문학, 미디어, 미술, 음악, 춤위원회 예술인 4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는 첫날 개막식과 개막주제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공연이 양일간 이어지며, 플래쉬몹, 시민공모전 '숨은 도깨비 찾기'가 진행된다. 메인무대 주변에서는 업사이클링 물고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삼일회관 일원과 문화의 거리 일대 카페, 상점에서는 미술전과 시화전, 북콘서트가 열린다.


둘째 날 폐막 공연에 앞서서는 정태춘&박은옥 초청 공연이 예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폐막 공연으로는 "탈탈 털어 신명으로"라는 주제 진행되는 '울산 탈춤한마당'이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울산민예총 측은 "올해 도깨비난장 축제는 지역 고유의 정체성과 차별성 확보로 경쟁력을 마련하고, 차별과 혐오를 넘어 문화 다양성 및 문화 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미래지향적 신개념 문화예술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고은정 기자 kowriter1@iusm.co.kr
 

   
울산민예총이 주최, 주관하는 제18회 울산민족예술제 '도깨비난장'이 오는 7월 2일~3일 이틀 동안 울산 중구 문화의 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행사 모습.
 
   
도깨비 난장 포스터
 

고은정 기자 kowriter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