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친윤 박성민, 이준석 비서실장 사임 尹心작용했나

기사승인 2022.06.30  18:01:48

김준형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윤리위 심사 목전에 두고 돌연 결정
윤 대통령, 李손절 수순 아니냐 등
정치권 해설 분분 여당 내도 파장


국민의힘 박성민(중구) 의원이 지난달 30일 이준석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돌연 사임하면서 당내 파장이 일고 있다.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원회 심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와 시기가 맞물리면서다.

'친윤(친윤석열)계'가 '이준석 체제'를 흔들기 위해 비서실장이 자리를 떠나는 초강수를 둔 것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박 의원은 당내에서 '친윤계'으로 꼽히는 대표적 인물이다. 그는 윤 대통령과 2014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부터 검사와 울산 중구청장으로서 인연을 맺은 후 관계를 이어왔고, 지난 대선 때는 중앙선거대책본부 조직본부장을 맡았다.

대선 이후에는 서범수(울주) 의원에 이어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기용돼 약 3개월여간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가교'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이날 박 의원의 사퇴로 인해 두 사람 사이의 소통 창구도 닫힌 셈이 됐다.

박성민 의원은 이날 당대표 비서실장직 사임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저는 일신상의 이유로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임했다"며 "그동안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라고만 밝혔다.

정치권에선 이번 박 의원의 비서실장직 사퇴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손절'하는 수순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측은 본격적인 '이준석 고립 작전'의 신호탄으로도 보고 있다.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윤심'이 어디에 있는지 관심이 집중되는 동시에, 이 대표를 향한 거취 압박도 더해지는 모양새다.

당내에서는 박 의원의 비서실장직 사퇴에 윤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술렁이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이 대표는 친윤계 핵심인 장제원 의원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설전을 했고, 윤 대통령과 비공개 만찬 여부를 두고 대통령실과 진실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에 '윤핵관' 권성동 원내대표만 참석하고 이 대표는 배웅을 나가지 않으면서, 윤 대통령이 이 대표에 대해 '거리두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이 대표의 정치적 운명이 달린 윤리위 기류도 심상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서는 김 실장과 이 대표에게 윤리위 중징계가 내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

여당 대표와 대통령 측 간 갈등이 표면화한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여소야대 상황에서 당내 갈등이 부각돼 국정운영 동력을 떨어뜨린다는 거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집권) 초기 당내 사정이 상당히 불안정한 상태에서 야당과 협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 입장에서 볼 것 같으면 상당히 짜증스러운 모습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준형 기자 jun@iusm.co.kr

   
박성민 의원
 

김준형 기자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