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尹 대통령 호우피해로 첫 사과 "국민께 정부 대표해 죄송"

기사승인 2022.08.10  16:44:27

백주희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부지방의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국정운영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에서 "향후 이런 기상이변이 빈발할 것으로 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저지대 침수가 일어나면 지하 주택에 사는 분들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는 불 보듯 뻔한 것"이라며 "국가 하천과 수계 관리 시스템이 있기는 하지만,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국가의 모든 물길에 대한 수위를 늘 모니터하고 시뮬레이션해서 즉각 경고 체계를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국가·지방하천 본류와 지류를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물길에 대한 '홍수 위해 경고시스템'을 구축해 국민 인명과 재산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인공지능(AI) 홍수 예보 등 스마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물 재해 예보·대응 체계를 구현하겠다는 국정과제 이행을 거듭 역설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AI 홍수 예보 시스템을 활용하면 빠른 시간에 더 많은 지점의 홍수 예방이 가능해지며, 이를 통해 통합적인 홍수 경보 체계를 갖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대책회의에서 환경부와 서울시는 상습침수구역에 대한 대책으로 지하 저류조와 터널의 건설 방안을 보고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과거에 준비했다가 시 행정권이 바뀌면서 추진하지 못했던 배수조와 물 잡아주는 지하터널 등도 광범위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 명칭을 행정안전복지센터로 바꾸고, 안전과 복지를 동시에 추구하는 업무를 맡아달라고 주문했다.


백주희 기자 qorwngml0131@hanmail.net


백주희 기자 qorwngml0131@hanmail.net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