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물들어 올때 노 저었다 … 조선 3사, 올 수주목표 87% 달성

기사승인 2022.08.10  16:51:57

강태아 기자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1~7월까지 수주액 305억달러
한국조선해양 178억달러 1위
중형重도 호실적 … 잔량 25%↑

고부가 LNG운반선 잭팟 견인

 

국내 대형 조선사 3곳이 지난달까지 올해 선박 수주 목표의 87% 가량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에는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총 72척, 표준화물선환산톤수(CGT) 기준으로 211만CGT(53억 달러)중 55%를 수주했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의 올해 1~7월 선박 수주액은 305억2,000만 달러로 올해 목표치(351억4,000만 달러)의 86.9%에 달했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298억5,000만 달러)보다 2.2% 증가한 것이다.

조선사별로 보면 한국조선해양 수주액이 177억9,000만 달러로 목표치(174억4,000만 달러)를 이미 초과해 102.0%에 달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수주액이 64억3,000만 달러로 72.3%였고 삼성중공업은 63억 달러로 71.6%였다.

중형조선사 수주액은 케이조선 13억8,000만 달러, 대한조선 4억8,500만 달러, HJ중공업 3억9,000만 달러, 대선조선 2억1,000만 달러 등이다.

중형조선사들의 수주액은 총 24억6,5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18억5,000만 달러) 대비 33.2% 늘었다.

지난달 말 현재 국내 조선사의 수주잔량은 3,586만CGT로 1년 전보다 25.8% 늘어 전 세계 수주잔량 증가율(9.2%)을 크게 웃돌았다. 같은 기간 중국은 12.2% 늘었고 일본은 12.7% 줄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57로 2020년 11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저점(125.06)을 기록한 이후 지속 상승 중이다. 이는 2009년 1월(167.11) 이후 162개월 만의 최고치다.

올해 들어 국내 조선사들의 선박 수주실적은 호조를 보여 지난달의 경우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1만CGT(표준선 환산톤수) 중 한국은 116만CGT를 수주해 점유율이 55%에 달했다. 중국은 63만CGT로 30%였고 일본은 6만3,000CGT로 3%였다.수주금액으로 보면 한국 점유율은 57%로 더 높았다. 전 세계 발주량 72척 중 19척을 수주했지만, 고부가 선박인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을 싹쓸이했기 때문이다.

산업부는 "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LNG 수요 증가 등으로 하반기에도 친환경 선박 및 LNG운반선 중심의 국내 수주 호조는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