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총리·장관 ‘릴레이 청문회’, 與野 신임 원내대표 시험대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휴일인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에 청문회 준비를 위해 출근하며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김부겸 총리 무난히 인준 기대…국민의힘 ‘송곳 검증’ 예고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도 국회 임명동의안 표결 거쳐야

 

국무총리와 5개 부처 장관이 교체됨에 따라 열리는 ‘릴레이 청문회’에서 여야가 격돌할 전망이다.
4·7 재보선 이후 첫 맞대결인데다 청문회 즈음에는 여야 원내사령탑 교체가 완료될 예정인 만큼 이번 청문회가 새로운 사령탑의 지도력을 겨루는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조만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국토·산자·과기·고용·해수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며,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도 예정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천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국회로 보냈으며, 이번 주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인사청문요청안을 송부할 것으로 보인다.
임명동의안 제출 후 20일 이내에 심사를 마치도록 규정한 법률에 따라 청문회는 이르면 이번달 말부터 동시다발적으로 열리게 된다.
국회 관계자는 “여야가 이번 주 본회의 의사 일정을 협의하면서 청문회 일정을 가안으로 정해두고, 추후 구체적인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무총리와 대법관 후보자는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거쳐야 한다.
원내 과반인 174석의 더불어민주당은 자력으로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수 있지만, 이 경우 인준 강행의 책임론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
민주당은 김부겸 후보자가 대구·경북(TK) 출신의 비주류로 4선 의원을 지내며 야당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무난한 인준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첫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임명될 때도 여야 합의로 청문회를 통과한 경험이 있다.
다만 국민의힘은 송곳 검증을 예고, 이번에는 쉽사리 임명에 동의해주지 않을 분위기다.
김 후보자가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지칭하는가 하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무(無)공천에 사실상 반대한 것을 문제 삼을 계획이다.
국민의힘은 본회의 인준이 필요없는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자질과 도덕성을 집중 검증해 문제가 확인되면 지명 철회를 요구할 방침이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찍어 “김현미 시즌2”라는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힘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동의 없이 임명을 강행할지도 관심사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급 인사 29명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지만, 재보선에서 패배한 여권으로서 또다시 ‘야당 패싱’을 시도하기는 부담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백주희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