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영상] 소방차 진입 최소 폭 3.5m 안되는 곳 허다

기사승인 2018.01.14  22:30:00

UTV 신섬미·임경훈·김상우 기자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UTV현장출동-‘사이렌’의 종착지가 내 집이라면? 
<1>주택밀집지역 소방로 ‘있으나마나’

거주자우선주차 차량에 아슬아슬 곡예운전
주차선 이탈 차에 막히고 불법주차에 멈춰서
장시간 지체 화재진압 골든타임 놓치기도

 

화재진압을 위해 출동하던 소방차가 거주자우선주차선을 넘어 주차한 차량 때문에 멈춰서 소방관이 차량 소유자에게 전화를 하고 있다. 이로 인한 시간 지체로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아 거주자우선주차선 재점검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말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원인을 두고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소방로만 제대로 확보되었더라면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이 많다. 그러면 울산의 소방로는 어떨까? UTV현장출동팀이 울산남부소방서의 협조를 받아 함께 주요 취약지역의 소방로 실태를 취재했다.  

울산지역 주택가들은 대부분 주차공간이 부족한 주민들을 위해 도로 가장자리를 거주자우선주차구역으로 활용 중이다. 하지만 주차구역을 설정하면서 ‘소방로 확보’를 제대로 하지 않아 상당수 지역에서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주자 우선주차구역 ‘소방로’ 취약= 거주자우선주차구역이 설정된 주택가 가운데 한 곳인 남구 옥동.

화재 발생상황을 가정하고 다닥다닥 붙어 있는 주택들 사이 도로로 직접 소방차 진입을 시도했다. 거주자우선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 때문에 아슬아슬한 곡예운전이 이어졌다.

여러 번의 고비를 넘겨 어렵사리 좁은 도로를 통과했지만 주차선을 넘어 주차된 한 차량 때문에 길이 막혔다. 

소방차 통과가 어려울 것 같아 차량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걸었지만 없는 번호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차주를 찾기 위해 주변 집들의 벨을 누르고 사이렌을 크게 울려도 소용이 없었다.

여러 명의 소방관이 달려들어 간신히 도로를 통과했지만 5분 이상의 시간이 지체 됐다.

얼마 가지 못해 소방차는 또다시 커브구간에서 불법 주차차량 때문에 멈췄고, 결국 약속했던 코스를 다 돌지 못한 채 핸들을 돌려야했다.

#소방차 진입 최소 폭 안 되는 곳 많아= 평상시 도로는 소방차 진입을 위해 최소 3.5m 이상의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하지만 몇몇 주택가에서는 최소한의 폭도 지켜지지 못하고 있다.

실제 취재진이 주차구역 선과 전봇대 등 장애물의 거리를 직접 줄자로 폭을 재니 약 2.6m에 불과한 곳이 수두룩했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차가 진입을 할 수 없는 폭이다.

남구 옥동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 불 나면 다 죽는다. 전봇대까지 있으면 차가 올라가지도 못하고 내려가지도 못하고..., 특히 불법 주차는 무조건 견인하던지 해야지. 불 나면 큰일이다. 제천 사고 아무 것도 아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주택가 불법주차도 ‘다반사’=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소방서의 요청으로 거주자우선주차선이 삭제된 곳이나 주차선이 없는 곳에도 버젓이 불법 주차된 차량을 쉽게 볼 수 있다. 

서영욱 울산 남부소방서 소방장은 “작년에 주택밀집지역을 출동 갔었는데 불법주정차 때문에 시간이 지체돼 100m 지점을 호수로 전개했다. 특히 대원들이 직접 중장비를 들고 이동하면서 시간이 많이 걸려 화재진압 하는데 지체가 된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정기적으로 소방출동로 확보 훈련 실시하는 전통시장도 여전히 소방차 진입이 힘들어 보였다.

#“5분만 지체돼도 골든타임 놓쳐”= 화재 발생 시 5분 이상이 경과하게 되면 인명구조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게 된다고 한다. 그만큼 현장에서의 1분 1초가 중요하다는 말이다. 

화재가 발생한 곳이 내 집, 내 가족이 있는 곳이라면 오늘 같은 상황을 어떻게 바라볼까?

주민들의 주차 공간 확보도 해결되어야 할 문제지만 그보다 거주자우선주차선의 재점검과 불법주차차량의 단속이 제때 이뤄져야 화재 참사를 막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UTV 신섬미·임경훈·김상우 기자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