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윤옥 명품백' 논란에 뉴욕 교민사회 '뒤숭숭'

기사승인 2018.03.21  09:5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입막음 각서·20억 협박설까지 전언만 무성…당사자들 '침묵'

이명박(좌) 전 대통령과 김윤옥(우) 여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 교민사회가 이른바 '김윤옥 명품백 의혹'으로 뒤숭숭한 분위기다.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뉴욕의 한 여성사업가 A씨로부터 고가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을 받았고, 이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MB 캠프가 대가를 약속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명품백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진 현장의 당사자들은 물론, MB 캠프의 핵심 관계자들도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 '침묵'을 지키는 가운데 주변 인사들의 전언만 잇따르면서 혼선이 커지는 상황이다.

20일(현지시간) 교민사회에 따르면 A씨는 7~8년 전 뉴욕 퀸즈 플러싱의 사업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년 전 뉴욕을 다시 찾았을 당시 "한국으로 거처를 옮겼고 현재는 외국에서 선교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변 인사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지인은 연합뉴스에 "그분이 그런 사건에 연루됐다는 얘기는 이번에 처음 들었고 깜짝 놀랐다"면서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거짓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씨가 김윤옥 여사를 만나는 자리에 배석한 것으로 알려진 김용걸 성공회 신부도 현재는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당사자들이 침묵을 지키는 가운데 의혹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건네진 명품백에 3만 달러 상당의 소위 '돈다발'이 들어있었다는 전언도 떠돌고 있지만, 당사자들은 돈은 들어있지 않았다는 증언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명품백 수수 의혹'을 무마하는 과정도 구설을 낳고 있다.

대선이 임박해 뉴욕의 한 교민 신문기자가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접하고 취재에 나서자 MB 캠프 관계자들이 또 다른 뉴욕의 여성사업가 B씨를 통해 무마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MB 캠프가 B씨에게 지급해야 하는 경선홍보물 인쇄비용 가운데 일부인 수천만 원으로 '김윤옥 명품백' 보도를 막으려 했고, 그 대가로 B씨에게는 '대선 이후 사업적 편의를 봐주겠다'는 취지의 각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되돌려보낸 명품백이 수개월 만에 뒤늦게 A씨에게 전달된 과정, 이와 맞물려 A씨가 청와대를 찾아가 항의했다는 경위 등도 논란거리다.

이와 관련, 뉴욕의 한 매체는 '대한민국 대통령 영부인을 협박한 뉴욕 동포 여인'이라는 제목의 인터넷 기사에서 "A씨가 김윤옥 측에 사건 무마 조로 20억 원을 요구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뉴욕의 한 관계자는 "일부 교민사회에서 떠돌던 얘기인데 갑자기 불거지니 당혹스럽다"면서 "어떤 것은 맞는 부분도 있는 것 같고 어떤 부분은 순 엉터리인데 뒤섞여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사자로 거론된 한 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보도 내용에 황당할 뿐이고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다 알고 있는 MB 캠프 쪽에 물어보라"고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