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류현진 “NLCS 내 손으로 끝낸다”

기사승인 2018.10.18  17:41:42

연합뉴스

공유
20면  
default_news_ad1

내일 밀워키와 6차전 선발
2차전 4⅓이닝 2실점 고전

아르시아·케인 등 경계해야
승리땐 첫 월드시리즈 무대


‘빅게임 피처’의 위용을 다시 한 번 과시할 기회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의 명운을 걸고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CS) 6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NLCS 5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5-2로 꺾고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앞서갔다.

1승을 추가하면 다저스는 월드시리즈 진출권을 손에 넣는다.

다저스는 20일 오전 9시 39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NLCS 6차전을 치른다. 이날 다저스 선발은 류현진이다.

류현진에게는 설욕의 기회다.

류현진은 14일 밀러파크에서 치른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다. 팀이 4-3으로 승리해 안도하긴 했지만, 류현진으로서는 만족할 수 없는 투구였다.

류현진이 ‘단기전 분위기’로 치른 9월 중순부터 진짜 단기전이었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7이닝 4피안타 무실점)까지 호투 행진을 이어가던 중 만난 암초라 아쉬움이 더 컸다.

6차전 선발이 웨이드 마일리로 예상돼 류현진의 의욕은 더 자란다. 마일리는 18일 NLCS 5차전에 선발로 나섰으나, 한 타자만 상대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6차전을 대비한 ‘위장 전술’로 보인다.

마일리는 NLCS 2차전에서도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쳤고 5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판정승을 거뒀다.

타석에서도 류현진을 괴롭혔다. 마일리는 3회 류현진에게 2루타를 치더니, 5회에도 중전 안타를 쳤다. 당시 류현진은 “투수를 잡았어야 했는데 그 안타가 크게 작용했다”고 마일리와의 승부를 아쉬워했다.

5회 류현진에게 홈런을 친 올랜도 아르시아, 2루타를 친 로렌조 케인, 밀워키 간판타자 크리스티안 옐리치도 경계해야 할 타자다.

류현진이 NLCS 6차전에서 호투를 펼쳐 팀에 승리를 안기면, 다저스는 물론 류현진 자신도 큰 선물을 받을 수 있다.

NLCS 6차전은 류현진의 개인 6번째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등판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단 한 번도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지 못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가을 무대에서 벤치만 지켰다. 다저스는 월드시리즈까지 치렀지만, 류현진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번 가을, 류현진은 클레이턴 커쇼와 ‘다저스 원투펀치’로 나서고 있다. 다저스가 밀워키를 제압하면 ‘빅게임 피처’ 류현진도 그토록 꿈꾸던 월드시리즈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