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첫 현장최고위원회 12일 울산서 실시

기사승인 2018.11.08  16:16:51

최장락 기자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 현장 간담회 및 수소산업 지원방안 논의

바른미래당 울산시당(위원장 직무대행 강석구)은 8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손학규 당대표가 참석하는 제1차 현장 최고위원회가 12일 울산에서 실시된다고 밝혔다.

강 직무대행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는 조선과 자동차를 비롯한 주요 산업의 경제 위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민생 현장을 방문해 위기에 처한 나라 경제가 바로 설 수 있도록 경제정당으로서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현장최고위원회를 울산에서부터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수소 전기차의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심의 충전소 설치 규제 등으로 활성화가 더딘 상태”라면서 “수소도시 울산의 수소산업 현황과 실태를 점검해 입법 및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직무대행은 “어려운 서민 경제의 고통 분담을 함께하는 경제정당으로서 모두가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시민, 당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울산 현장최고위원회는 손 대표를 비롯해 김관영 원내대표,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김수민 최고위원, 권은희 정책위장, 오신환 사무총장 등 당직자들이 함께 한다.

이들은 오전에 북구 매곡단지 내 자동차 부품회사인 한국몰드에서 지도부와 노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뒤 이어 고충 청취 등 현장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중구 수소산업협회를 방문해 수소산업 현황과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수소전기차 시승 및 수소충전 시연을 하게 된다.

아울러 지도부는 전 지역위원장 및 핵심당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오후에는 부산으로 이동한다.


최장락 기자 c5907@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